기사입력2016.11.05 오전 8:59


[스타톡톡] 이젠 코믹도 된다..도경수, 무한 변신 가능성


기사원문 > http://osen.mt.co.kr/article/G1110529022











[OSEN=박진영 기자] 아이돌 그룹 엑소 멤버이자 배우 도경수가 이번에는 코믹 연기까지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겉으로 풍겨지는 이미지는 딱 '바른 생활 청년'인지라 도경수의 조금은 엉뚱하고 찌질한 코믹 연기 변신은 신선한 재미를 안기고 있다.


도경수는 SBS '괜찮아, 사랑이야'를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이후 영화 '카트', '순정', KBS 드라마 '너를 기억해', 웹드라마 '우리 옆집에 엑소가 산다' 등에 출연해 탄탄한 여기력을 보여줬다. 또 영화 '형'과 '신과 함께'에 연달아 캐스팅되면서 충무로의 기대주로 우뚝 섰다.


데뷔작인 '괜찮아, 사랑이야'에서는 조인성과 찰떡 같은 호흡을 보여주는 동시에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드라마 연기를 처음하는 아이돌 멤버가 맞나 싶을 정도로 도경수는 자신이 맡은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냈고, 이는 곧 그의 다음 작품을 기대케 하는 이유가 됐다.


또 '카트'와 '순정'에서는 분위기가 전혀 다른 고등학생을 섬세하게 연기해내 호평을 얻었으며, 드라마 '너를 기억해'에서는 소름돋는 살인마 연기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도경수는 특별출연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흔들림없는 연기력과 남다른 화면 장악력으로 극적 재미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공부 잘하고 바른 생활만 할 것 같은 모범생 이미지에 아이돌 그룹 멤버답지 않게 쑥스러움을 많이 타지만 멍석을 깔아주면 뭐든 곧잘 하는 도경수의 의외의 매력은 색깔이 전혀 다른 캐릭터들을 통해 더욱 극대화되고 있는데, 그 중 하나가 바로 웹드라마 '긍정이 체질'이다.


이 드라마에서 도경수는 영화학과 대학생 환동 역을 맡아 옛 연인이자 스타 배우 혜정 역을 맡은 채서진과 '로코' 호흡을 맞췄다. 1회부터 이다윗과 코믹한 춤을 추고, 영화를 보는 엄마를 놀리느라 열변을 토하는 모습 등은 지금까지의 드라마와 영화 속에서 보던 도경수와는 180도 달라 신선한 재미를 더했다.


로맨틱 코미디가 처음 접하는 장르라 부담도 되고 걱정도 됐다고 말한 바 있는 도경수지만, 우리 옆집에 살고 있을 것 같은 평범하지만 밝고 다소 찌질해보이기도 하는 환동을 그는 너무나 편안하고 자유자재로 소화해냈다. 대사 처리는 물론이고 표정 연기 역시 일품. 이쯤되면 뭘 해도 믿고 볼 수 있을 정도.


도경수는 조정석과 함께 출연한 영화 '형'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 영화는 사기전과 10범 형(조정석 분)과 잘 나가던 국가대표 동생(도경수 분), 남보다 못한 두 형제의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기막힌 동거 스토리를 그린 브로 코미디인데, 조정석과 도경수의 친형제라고 해도 좋을 연기 호흡이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 코믹 연기도 능수능란하게 소화해낸 도경수가 잘나가는 국가대표 유도선수를 또 어떻게 표현해낼지, 한층 폭넓어진 그의 연기에 기대가 쏠린다. /parkjy@osen.co.kr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